logo
회사소개
제품소개
죽염 이야기
커뮤니티
고객센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죽염 자료실

죽염 자료실

죽염 자료실

게시판 상세
제목 3.장(醬)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
첨부파일
작성일 2018-08-11

장(醬)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

 

세계인이 이미 우리 장류에 빠져들었다.

마치 우리가 서구인들의 브로콜리,케일,녹즙,와인 등에 관심을 가졌던

것처럼 우리의 구수한 맛, 신맛, 쓴맛, 단맛이 각각 오묘하고 깊은 맛을

내며 음식의 향과 맛을 돋우는 장에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농수산물유통공사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7년 된장,고추장,간장 등 전통장류 수출액이 3193만 3082달러로 2006년 수출액인 2947만 8817달러에 비해 8.3% 성장했다고 한다.

또한 얼마전에는 명문 종합대학인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식단에 한식이 정식 메뉴로 등장했다.

대학에서 공부하는 전 세계 학생들에게 '전통의 맛'을 기본으로 한국 식단을 제공하고 있는데,이 전통의 맛의 근간은 바로 간장,고추장, 된장,청국장 등 장류이다.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장이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의 전통 장류는 구성성분의 특성 상 구수한 맛, 단맛, 고유한 향미와

짠맛이 묘하게 조화를 이루었다.

아울러 손맛과 정성이 듬뿍 담겨 처움에는 그 독특한 맛과 향에 거부감을 느끼던 사람도 익숙해지면 오히려 질리지 않고 두고두고 먹게 되는 매력이 있다.

세계적인 요리사이자 미슐랭 가이드로부터 최고점인 별 세 개를 받은

레스토랑의 운영자 피에르 가니에르가 한국을 방문하였을때,

그는 한 신문사와의 인터뷰에서 된장국의 냄새를 외국인들이 싫어하지 않을까 하는 우??대하여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그리고는 "된장찌개에서 숲의 향이 느껴집니다.소박하지만 요리의 힘이 느껴집니다. 외국인들이 이 냄새를 안 좋아할 것이라는 건 편견에 불과 합니다." 라며 한식이 세계 어디에서도 맛보지 못한 맛이라며 한식의 세계화를 점쳤다.

특히 장류는 국적을 초월하여 전 세계인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음식으로 거듭나는 중이다.

몇 년 전 미국으로 이민 온 한국인과 일본인을 대상으로

미국 상원 영양문제툭별위원회에서 식습관을 조사한 결과,

식습관을 미국식으로 바꾼 사람들은 미국인 수준의 높은 암 발병률이 나타났다. 반면에 식습관을 바꾸지 않은 사람들의 경우 암 발병률이 매우 낮았다.

이를 토대로 미국과 유럽 의학계가 아시아인의 식습관에 숨은 비결을 조사하기 시작하였고,그 결과 아시아인 식습관의 중심에 발효음식에 있다는 사실을 밝혀졌다.

발효식품 중 장류에 들어 있는 항암효과를 비롯하여 다양한 건강 기능성은 이후 속속 밝혀졌다.

미국 <헬스>에서는 콩과 콩발효 식품이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되기도 했고,이웃나라 일본에서도 일찌감치 일본 장류의 항암 효과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졌다.

필자 역시 된장의 항암효과를 밝혀낸 이후 전통 된장과 청국장이 면역력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에 주목하여 된장의 발효기간에 따른 항암효과 차이를 실험한 결과 발효기간이 길수록 항암활성 및 암전이 억제효과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혀내는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벌였다.

고추장의 경우에는 고추장의 주성분인 캅사이신의 뛰어난 항비만 효과가 밝혀져 현재는 다이어트 음식으로 각광받는다.

할리우드 스타이자 영화배우인 안젤리나 졸리, 기네스 펠트로 등이 고추장을 듬뿍 넣은 비빔밥으로 식이요법을 한다고 알려졌을 뿐 아니라 이미 세계적인 다이어트 식품으로 주목받은 지 오래다.

항암효과를 비롯한 장류의 건강기능성이 과학적으로 밝혀지면서 외국인들은 항암효과에 좋은 된장과 청국장에 관심을 보이고,매운맛의 고추장을 통해 한국의 맛을 느끼며,차츰 깊은 향미가 넘치는 간장도 알아가는 중이다.

이처럼 장(醬)의 우수성이 갈수록 빛을 발하고 있지만 정작 외식문화의 서구화로 인하여 우리나라의 젊은 층에서는 발효식품,특히 장류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

장은 사람의 손맛과 정성이 배인 음식으로 손쉽고 빠르게 먹기 위해 만들어진 인스턴트 음식과는 다르다.

장을 먹는다면 굳이 좋은 약을 찾아다닐 필요가 없다.

 

<왕의 서재 출판사, 박건영 교수 저서 '10년전 내몸으로 되돌리는 장(醬)테라피' 에서 발췌>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