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사소개
제품소개
죽염 이야기
커뮤니티
고객센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언론 보도

언론 보도

언론 보도

게시판 상세
제목 [매일경제]기코망도 부러워할 장맛 아닌가요…죽염으로 전통장 빚는 김인석 삼보식품 대표
첨부파일 KakaoTalk_Photo_2018-05-20-00-23-33_17.jpeg , 0011.jpg , 0012.jpg
작성일 2018-08-11



[일부내용 발췌]

김인석 삼보식품·죽염 대표는 “천일염 대신 죽염을 넣어 전통 방식으로 만드는 게 단맛 나는 장의 비결”이라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장을 담그기에 앞서 메주부터 직접 만든다며 먼저 커다란 가마솥 9개가 걸린 부엌으로 안내했다.

“우리는 100% 국산 콩만 사용한다. 미리 계약한 전북 부안·고창 일대 농가에서 사온 콩을 전통 방식대로 재래식 가마솥에 삶아 메주를 만든다. 삶은 콩으로 메주 모양을 만들어 황토방에서 2~3일을 건조한 뒤, 건조실로 옮겨 볏짚으로 매달아 45~60일간을 더 건조한다. 이후 다시 황토 숙성실에서 10~15일간 2차 숙성을 한다.”

이를 위해 김 대표는 직접 벽돌을 찍어 황토방을 지었고 볏짚도 특별히 계약한 농가에서 농약을 사용하지 않은 것을 구해 쓴다는 것. 특히 지하 100m에서 뽑아 올리는 천연암반수는 약알칼리성을 띠고 있어 장 담그기에 더없이 좋다고 했다.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422148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